현재위치 : HOME > 자유게시판
先山(선영)을 지키는 못난 소나무의 바램!!!!! 곰솔sk     2018-01-29 [13:49] count : 8774
***先山(선영)을 지키는 못난 소나무의 바램!!!

우리들의 인간관계가 무릎 꿇고 앉아 산을 지키는 못난 소나무 같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 못난 소나무가 부모의 산소를 지키고, 선산을 지키고, 고향을 지키는 것입니다

   같은 소나무지만 토질이 좋고 비바람을 덜 받아 곧고 수려(秀麗)하게 자란 소나무는 재목으로 쓰기 위해 베어가 버립니다. 또한 괴이(怪異)하면서도 특이한 소나무는 분재용으로 송두리째 뽑아가 버립니다. 그러나 같은 땅이라도 척박한 곳에 뿌리를 내린 못난 소나무는 모진 고생을 하면서 자랍니다. 또 크게 자란다고 해도 동량(棟梁)이 되지 못하니 누구도 거들떠보지 않죠.


   그래서 결국 그 못난 소나무는 산에 남아 산을 지켜야 합니다. 그렇게 산을 지키는 못난 소나무는 산을 지키면서 씨를 뿌려 자손을 번성케 하고 모진 재해에도 산이 훼손되지 않도록 산을 보존합니다


   잘난 소나무가 재목이 될 수 있는 것도 못난 소나무가 산을 정성스럽게 지켜준 덕분이 아닌가요? 그런데 정작 우리는 이 못난 소나무를 우습게 여기는 경향이 있습니다.


   서로가 못난 소나무이면서 너는 나를 우습게 알고 나는 너를 우습게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우리가 그러하지는 않았는지요? 서로 힐난(詰難)하고, 서로 깎아 내리고, 잘난 꼴은 도무지 못 보아주고 그리고는 잘난 소나무만 바라보며 그를 우러러 보지는 않았는지요?


우리 대부분은 못난 소나무입니다. 쭉쭉 뻗어가는 잘 생긴 소나무보다도 굽고 못 생긴 소나무가 한 층 더 인간적이지 않는지요?


세한연후송백후조(歲寒然後松栢後彫)” ‘추워진 뒤에야 소나무와 잣나무가 시들지 않음을 안다’ ‘오래도록 우리 서로 잊지 말기를!’ 이 얼마나 아름답고도 가슴에 맺히는 말인지요!

 

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4   왕조실록최유경의 졸기생애.. 곰솔sk 2018-01-30 20790
53   *판돈녕부사*최사의 ***비석사진첨부* [1] 곰솔sk 2018-01-30 22203
52   ⑨양도공*판돈녕부사*최사의*시호(判敦寧府事*崔士儀*諡號) 곰솔sk 2018-01-30 19807
51   ***평도공파종중 *역대주요인물세계도* 곰솔sk 2018-01-30 8827
50   先山(선영)을 지키는 못난 소나무의 바램!!!!! 곰솔sk 2018-01-29 8774
49   승정원일기 왕조실록-04 持平公士規.. 곰솔sk 2018-01-29 20165
48   승정원일기 왕조실록-03 持平公士規.. 곰솔sk 2018-01-29 19579
47   승정원일기 왕조실록-02 持平公士規.. 곰솔sk 2018-01-29 19751
46   승정원일기 왕조실록-01 持平公士.. 곰솔sk 2018-01-29 19481
45   系派別 歷代主要人物 圖表錄[계파별역대주요인물도표록] [1] 곰솔sk 2018-01-29 8513
44   󰁶族譜記錄變遷事(족보기록변천사) 곰솔sk 2018-01-29 8023
43   古今官職(官爵)對照表[고금관직(관작)대조표] [1] 곰솔sk 2018-01-29 8827
42   持平公派 支派別 宗人名簿[지평공파지파별종인명부] [1] 곰솔sk 2018-01-29 8196
41   고문회의 2017. 12. 27일 최종수 2017-12-31 9444
40   도올 김용옥의 남한산성 감상평 [1] 최종수 2017-12-25 10875
11121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