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HOME > 자유게시판
#64- #063연결문건(文件)⋗문정공⑦최재생애와활동 곰솔sk     2018-02-04 [14:48] count : 7652
     #64#063연결문건(文件)문정공최재생애와활동
     정해년(1347, 충목왕3)에 정승인 왕공 후(王公煦)와 김공 영돈(金公永暾)이 성지(聖旨)를 받들고서 전민(田民)의 송사(訟事)를 정리할 적에, 공을 판관(判官)으로 천거하고는 역마(驛馬)를 치달려 불러오게 하였다. 그런데 공이 도착하자, 두 정승이 또 상의하기를 장흥부(長興府)는 지금 다스리기 어려운 곳으로 유명하니, 최모(崔某)가 아니면 안 되겠다.” 하고는 다시 외방으로 나가게 하였다. 이에 공이 장차 부임하려고 하였는데, 두 정승이 또 상의하기를 최모는 전에 지평(持平)으로 있을 적에 위엄과 명망을 떨쳤다. 그러니 이곳에 머물러 두어 재임(再任)시키는 것이 좋지 않겠는가.” 하였다. 그러나 때마침 외씨(外氏)인 곽공 영준(郭公迎俊)이 대부(大夫)로 있었기 때문에 법제상 상피(相避)해야 했으므로 전법 정랑(典法正郞)으로 옮겨졌다.
무자년에 경상도 안찰사(慶尙道按察使)가 되었으며, 1년 중에 전객 부령(典客副令)과 자섬사사(資贍司使)로 자리를 두 번 옮겼다. 공이 빈객을 접대하는 일과 궁중의 수요(需要)를 충당하는 일을 함께 담당하면서 남는 물품이 있으면 모두 백성들에게 돌려주었으므로 그동안의 폐단이 근절되었다

기축년에 양주(襄州)의 목민관으로 나갔다. ()나라의 사자(使者)가 향()을 내려 주러 와서 존무사(存撫使)를 능욕하자, 공이 말하기를 이런 무례한 일이 장차 나에게도 닥칠 것이다.” 하고는, 관직을 버리고 돌아왔다. 이에 집정(執政)하던 자가 기뻐하며 상에게 아뢰어 감찰 장령(監察掌令)을 제수하자 대간(臺諫)의 기강이 다시 떨쳐지게 되었는데, 1년 만에 파직되고 말았다.

신묘년(1351)에 현릉(玄陵)이 즉위하자, 대신(臺臣)에 뽑혀 다시 장령(掌令)이 되었다. 이듬해에 개성 소윤(開城少尹)으로 옮겨지자 사직하고 청주(淸州)로 돌아갔는데, 이때 조일신(趙日新)의 난이 일어났다

갑오년(1354, 공민왕3)에 전법 총랑(典法摠郞)으로 부름을 받았다가 얼마 뒤에 판도사(版圖司)로 옮겨졌다

그해 가을에 복주 목사(福州牧使)로 나가서 민정(民政)을 살피고 조약(條約)을 지켰다. 공이 떠나던 날에 사람들이 마치 부모를 잃은 것처럼 슬퍼하였으며, 그때 공이 설치해 놓은 것들을 지금까지도 준수하고 있다

을미년 가을에 중현대부(中顯大夫) 감찰집의 직보문각(監察執義直寶文閣)으로 조정에 불러들였다.

군사를 뽑을 때 전지(田地)를 주는 것은 예전부터의 제도였는데, 공을 명하여 그 도감사(都監使)의 일을 맡아보게 하였다. 그런데 한 사람이 전지를 받을 경우, 그에게 자손이 있으면 자손이 전해 받고, 자손이 없으면 다른 사람이 대신 받았으며, 죄를 지어야만 그 전지를 환수하게 되어 있었다. 그래서 사람들마다 전지를 얻으려고 하다 보니 자연히 시끄럽게 분란이 일어나게 되었다. 이에 공이 말하기를 이는 바로 백성들을 다투게 하면서 빼앗는 것을 가르쳐 주는 격이니, 이대로 해서야 되겠는가.” 하고는, 전지를 받아야 할 당사자 한 사람에게만 주고 당대(當代)로 그치게 하자, 이에 관한 송사(訟事)도 차츰 줄어들게 되었다

병신년에 대중대부(大中大夫) 상서 우승(尙書右丞)에 임명되었다

정유년에 정의대부(正議大夫) 판대부시사(判大府寺事)로 승진하였다. 이때 공의 나이 55세였지만 뜻은 조금도 쇠하지 않아 더욱 직무에 충실한 결과 순월(旬月) 사이에 부고(府庫)가 가득 차게 되자, 현릉이 이르기를 판대부의 직책을 극진하게 수행한 자는 최모뿐이다.” 하였다.

기해년(1359, 공민왕8)에 공주 목사(公州牧使)로 나가서 복주(福州)에 있을 때처럼 선정(善政)을 베풀었다

신축년에 또 외방으로 나가서 상주 목사(尙州牧使)가 되었다. 그해 겨울에 조정이 병란을 피해서 남쪽으로 옮겨 갔다가 이듬해 봄에 상주로 대가(大駕)가 거둥하였다. 이때 공이 있는 힘껏 접대를 하면서도 혹시 조금이라도 백성들에게 피해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조심하였으므로, 무엇을 요구하다가 얻지 못한 자들로부터 차츰 비난을 받게 되었다. 그리하여 그해 3월에 봉익대부(奉翊大夫) 전법 판서(典法判書)로 본경(本京)에 가서 분사(分司)를 맡게 되었는데, 공이 하직 인사를 올리자 현릉이 인견(引見)하고는 따뜻한 말로 타이르며 위로하였다.

갑진년(1364, 공민왕13)에 감찰대부(監察大夫) 진현관제학 동지춘추관사(進賢館提學同知春秋館事)에 임명되었다. 그해 겨울에 중대광(重大匡) 완산군(完山君)에 봉해졌다. 이듬해에 전리 판서(典理判書)로 옮겼다가 이듬해에 또 개성 윤(開城尹)으로 옮겼다

기유년(1369, 공민왕18)에 새로운 관제(官制)가 시행되자 영록대부(榮祿大夫)로 바뀌어졌다

신해년에 안동(安東)의 수신(守臣) 자리가 비게 되자, 현릉이 이르기를 안동을 지킬 적임자를 내가 이미 알고 있다.” 하고는, 비답(批答)을 내리면서 위사(衛士)를 보내 공의 출발을 재촉하였으니, 이는 공이 사퇴하고 취임하지 않을까 염려했기 때문이었다

갑인년(1374, 공민왕23) 봄에 노쇠했다고 청하여 허락을 얻고 고향에 돌아왔다. 그해 9월에 현릉이 훙()하자, 공이 곡()하는 자리에 나아가서 애통한 심정을 극진히 하였다.

금상(今上 우왕(禑王))이 즉위하여 공을 밀직부사 상의(密直副使商議)에 임명하였으나, 공이 고사(固辭)하고 간청하여 고향으로 돌아왔다. 공에게 완산군(完山君)이 봉해지고 대광(大匡)의 품계로 올랐다. 이듬해 봄에 수레를 몰게 하여 강릉(江陵)의 밀직(密直) 최안소(崔安沼)를 방문하고 돌아왔으니, 이는 그에게 영결(永訣)을 고하려 함이었다. 그해 9월에 가벼운 질환을 앓게 되자, 여러 자제들에게 이르기를 내가 꿈을 꾸니 이인(異人)이 나타나서 오시(午時)에 이르면 죽을 것이라고 말해 주었다. 그런데 올해가 무오년이고 또 나의 병이 이와 같으니, 내가 필시 일어나지 못할 것이다.” 하였다.

     ➤10월 기사일에 죽으니, 향년 76세였다. 12월 임인일에 살던 집의 동쪽 감좌(坎坐)의 산기슭에 장사 지냈으니, 이는 공의 유언에 따른 것이었다. , 그러고 보면 공이야말로 달관한 사람이라고 말해도 좋을 것이다.

     ➤공은 두 번 장가들었다. 영산군부인(靈山郡夫人) 신씨(辛氏)는 봉익대부(奉翊大夫) 판밀직사사 예문관제학(判密直司事藝文館提學)으로 치사(致仕)한 휘() ()의 딸이요, 무안군부인(務安郡夫人) 박씨(朴氏)는 군부 정랑(軍簿正郞) 휘 윤류(允鏐)의 딸이다. 신씨는 아들 둘을 낳았다

장남 사미(思美)는 봉익대부 예의 판서(禮儀判書)이고

다음 덕성(德成)은 급제(及第) 출신으로 중정대부(中正大夫) 삼사 좌윤(三司左尹)이다. 박씨는 자녀 셋을 낳았다

아들 유경(有慶)은 중정대부 종부령 지전법사사(宗簿令知典法司事)이고, 딸은 성근익대공신(誠勤翊戴功臣) 광정대부(匡靖大夫) 문하평리 상호군(門下評理上護軍) 우인열(禹仁烈)에게 출가하였으며, 다음은 선덕랑(宣德郞) 선공시승(繕工寺丞) 조령(趙寧)에게 출가하였다.

손자와 손녀가 약간 명 있다

판서(思美)는 자녀 다섯을 두었다. 장남 서()는 호군(護軍)을 거쳐 현재 전라도 안렴사(全羅道按廉使)이고, 다음 ()은 중랑장(中郞將)이고, 다음 ()은 별장(別將)이며, 장녀는 예의 총랑(禮儀摠郞) 송인수(宋仁壽)에게 출가하였고, 다음은 어리다

좌윤(德成)은 자녀 넷을 두었다. 장남 복창(復昌)별장(郞將)이고, 다음 세창(世昌)은 별장이고, 다음 사창(仕昌)은 아직 벼슬하지 않았으며, 딸은 어리다

종부(宗簿)(有慶)는 자녀 셋을 두었다. 아들 사위(士威)는 낭장(郞將)이고, 나머지는 모두 어리다. 평리는 자녀 셋을 두었다. 아들 양선(良善), 영명전직(英明殿直)이고, 딸은 모두 어리다. 시승(寺丞)은 딸 하나를 두었는데, 어리다.

좌윤(德成)은 나의 친구이다. 성격이 호탕하여 술을 마실 때마다 호기를 곧잘 부리는데, 관직 생활을 하는 동안 어디를 가나 그 일로 이름이 났다. 그가 와서 명()을 청하기에 이렇게 글을 지었는데, 명은 다음과 같다.

공은 올곧았고 / 惟公之直 공은 맑았나니 / 惟公之淸 공의 덕성에 걸맞게 / 惟公之德 공의 이름 떨쳤다네 / 惟公之名 그 이름 그 덕이면 / 惟名惟德 세상의 모범이 되련마는 / 惟世之則 어찌하여 크게 쓰이는 몸이 되어 / 胡不大用 일찍이 우리 왕국 바로잡지 못했던가 / 正我王國 우리 왕을 일단 보좌하게 된 뒤로는 / 旣相我王 조정의 어려운 일 주선을 하였는데 / 周旋廟堂 일흔 하고 여섯의 나이가 되었어도 / 年七十六 건강하고 굳센 것은 여전하였다오 / 尙爾康強 물러날 때 보여 준 결단성이여 / 公退則決 이것이 바로 명철함이 아니리요 / 允矣明哲 아 우리 최공이시여 / 嗚呼崔公 세상에서 그 풍도 흠모하리라 / 世歆其風

 동문선 제126권에도 같은 내용이 게재되어 있다.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2   ◘과거등과先代祖⚫국책(國策)문건⚫수정등록요청관련.. 곰솔sk 2018-02-11 7336
71   ◘과거등과先代祖⚫국책(國策)문건⚫수정등록요청관련.. 곰솔sk 2018-02-11 7181
70   ◘과거등과先代祖⚫국책(國策)문건⚫수정등록요청관련.. 곰솔sk 2018-02-11 12980
69   ◘과거급제先代祖⚫국책(國策)문건⚫수정등록요청관련.. 곰솔sk 2018-02-11 7300
68   ◘ 사유의 덕(思惟- 德) 곰솔sk 2018-02-11 7470
67   #67-⋗문정공*목은(牧隱)_이색(李穡)✻생애와활동 곰솔sk 2018-02-04 13718
66   #66-#065연결문건(文件)⋗문정공⑱명곡_최석정✻생애.. 곰솔sk 2018-02-04 13284
65   #65-문정공*文貞公⑱명곡*明谷_최석정✻생애와활동 [1] 곰솔sk 2018-02-04 8777
64   #64- #063연결문건(文件)⋗문정공⑦최재생애와활동 곰솔sk 2018-02-04 7652
63   #062연결문건(文件) ⋗ 문정공⑦최재*생애*활동 곰솔sk 2018-02-04 13960
62   시호(諡號)문정공_동일인물◈⑦최재◈⑱명곡_최석정 ◈목은_이색 곰솔sk 2018-02-04 13625
61   ▣최유경(崔有慶)의 생애와 활동#008.. 곰솔sk 2018-01-30 14547
60   ▣왕조실록평도최유경관력(平度崔有.. 곰솔sk 2018-01-30 8846
59   ▣왕조실록평도최유경관력(平度崔有.. [1] 곰솔sk 2018-01-30 9655
58   ▣왕조실록평도최유경관력(平度崔有.. 곰솔sk 2018-01-30 8524
12345678910